▒ 중화선교회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 코이노니아 > 자유게시판
 


분류 일반 | 질문 | 소식 | 문화교류 |
중국 마른해산물 마취제 범죄 주의
 관리자  | 2011·02·24 15:59 | HIT : 5,353 | VOTE : 280 |
마른해산물 괴담 신빙성↓…‘에틸에테르바토 거짓’

“수상한 건어물 장사꾼이 접근해 마른 해산물을 권할 때 주의해라”

12일 오전 ‘마른해산물 괴담’이 뜨거운 화제로 떠올랐다. 지난 5월 전후로 확산되기 시작한 이 괴소문은 처음 ‘중국의 신종범죄 방법’으로 소개됐다. 이후 국내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연달아 일어났다는 증언이 나오면서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내용은 이렇다. 수상한 장사꾼이 접근해 마른 해산물을 팔려고 들 때, 맛을 보게 하거나 냄새를 맡게 하는데 이는 ‘에틸에테르바토’라는 마취약이며 흡입했을 시 정신을 잃고 최악의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는 것.

유포되고 있는 글 본문에는 “현재 중국 광동, 하북, 천진, 무한, 남창, 제주도, 경기도 등 몇몇 지방에서 위와 같은 수법의 범죄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여러분이 알고 있는 카페나 클럽에 전파하여 친구들도 알 수 있게 하라”는 당부가 덧붙여져 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금품갈취를 목적으로 한 신종 범죄 소문에 두려움을 표했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신종범죄에 등장하는 ‘에틸에테르바토’라는 마취약에 의문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런 이름의 약품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

흡입마취제로 쓰이는 ‘에틸에테르’의 변형 물로 추측되는 에틸에레르바토에 대한 공식적인 확인 기록이나 범죄 기록은 없다.

전문가들 역시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손수건에 약물을 적셔 순간적으로 사람을 기절시키는 것은 옛 범죄 영화나 드라마에서나 가능한 일이다”며 “호흡량을 조정하고 운동신경을 마비시키기 위해서는 최소 5뷴 간 흡입이 지속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마른 해산물괴담’을 둘러싼 네티즌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또 하나의 도시괴담 탄생은 네티즌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서울신문NTN 전설 인턴기자 legend@seoulntn.com

     
  중국 내 이슬람 확산 심각  관리자 11·06·16 3957
  심상찮아 보이는 북한 주민 ......... 이상 징후  관리자 11·02·24 435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