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화선교회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 코이노니아 > 자유게시판
 


분류 일반 | 질문 | 소식 | 문화교류 |
中 반체제인사ㆍ종교활동 등 단속강화
 박국  | 2009·12·06 01:08 | HIT : 4,038 | VOTE : 507 |
中 반체제인사ㆍ종교활동 등 단속강화     [헤럴드경제 2009.11.16.12:07]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맞이하는 중국 정부가 반정부(문제) 인사에 대한 체포와 연금, 일부 종교활동 봉쇄 등 체제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밍바오(明報)를 비롯한 일부 홍콩 언론은 16일 중국 당국이 오바마 대통령 방중을 맞아 반체제 및 인권 관련 인사를 체포?심문하거나 연행하고 가택 수색을 통해 증거 물품을 압수 중이라고 보도했다.

베이징(北京) 경찰은 15일 새벽 독분유 사건으로 아이를 잃고 투쟁 중인 자오롄하이(趙連海)의 가택을 급습, ‘분규소요죄’라는 죄명을 붙여 강제 연행하고 컴퓨터와 카메라?캠코더 등을 증거물로 압수해갔다.

중국 공안당국은 또 인권운동가로 현재 투옥 중인 후자(胡佳)의 부인에 대해 집중 심문을 벌였으며, 외지의 반체제 성향 및 인권 활동가에 대해 베이징에 발을 들이지 말 것을 통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중국 성향의 홍콩 언론은 후베이(湖北)성 첸장(潛江)시에서는 인권운동가 야오리파(姚立法)가 15일 새벽 아이와 산책하던 도중 정체 불명의 사람들에 의해 연행돼 갔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은 베이징의 서우왕교회 등 지하교회를 폐쇄한 것은 물론, 불법 가정교회연합회 장밍쉬안(張明選) 목사와 부인을 연금하는 등 종교 분야로까지 체제 단속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중국의 주요 인권단체로서 6?4 톈만먼(天安門)사태 희생자 모친의 모임인 톈안먼어머니회는 공안이 톈안먼 사태 때 부상한 회원 한 명을 연행해 갔다며 이는 당국이 외국 원수의 방중을 앞두고 캥기는 구석이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 방문을 맞아 중국 당국은 또 반체제 학자에 대해 자택 연금을 내리거나 성명문 발표 활동 등을 하지 못하도록 요주의 인사에 대한 대대적인 감시활동을 벌이고 있다.

최헌규 기자/k@heraldm.com

     
  건물주 임대해지 요구·노상예배 방해·외부 연합 중지… 중국 교회 정부압박에 시달려  박국 09·12·06 3686
  중국어 매일성경 12월  하박국 09·12·03 413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